‘4Q만 10점’ SK 김선형, “허훈과 매치업, 자존심 대결이었다”

[BO]스포츠 0 141 0



“(허)훈이가 악착같이 막길래, 어떻게 해서든 골을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서울 SK는 지난 25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산 kt를 92-88로 이겼다. 연장 접전 끝에 만든 역전승이었다.

SK와 kt는 1쿼터부터 팽팽했다. 그러다 승부의 추가 3쿼터부터 kt로 기우는 듯했다. 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SK와 kt는 4쿼터에 균형을 이뤘다.

김선형(187cm, G)이 균형을 이룬 선봉장이었다. 이날 18점 7어시스트를 기록한 김선형은 이 중 10점을 승부처였던 4쿼터에 몰아쳤다.(연장전 : 0점) 특유의 돌파 능력을 앞세워 kt의 수비를 무력화했다. 에이스 본능을 발휘해 역전승에 일조했다.

김선형은 경기 후 “팬분들이 오시니깐 더 신났다. 그리고 한번 분위기를 타기 시작하니 걷잡을 수 없었다(웃음)”며 ‘분위기 싸움’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KGC와의 경기(24일)에서도 지고 있었다. 그래도 서로를 믿으며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했다. 이런 것들이 경기에 고스란히 묻어난다는 걸 깨달았다”며 팀원 간의 ‘믿음’ 또한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이날은 가드 싸움이 볼만했다. 김선형과 허훈(180cm, G)의 대결이 치열했다. SK가 4쿼터에 추격전을 벌일 때, 김선형과 허훈의 대결은 더욱 뜨거워졌다.

4쿼터, SK가 73-77로 지고 있던 상황. 김선형은 허훈의 수비에 정면 돌파했다. 특유의 1대1 능력을 바탕으로 레이업슛을 선보였다.

김선형은 “자존심 대결이었다. (허)훈이가 악착같이 막길래, 이건 어떻게 해서든 꼭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랬더니 좋은 그림이 나왔다”며 허훈과의 맞대결을 돌아봤다.

승승장구하고 있는 SK에도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다. 바로 닉 미네라스(200cm, F)의 활용 가치를 더욱 끌어올리는 것.

김선형은 “비디오 미팅을 통해 선수들과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네라스의 활용법을 찾아가고 있다. 미네라스와 호흡을 더 맞춰나간다면, SK 농구의 장점이 극대화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걱정은 안 된다”며 미네라스와의 시너지를 기대했다. 

0 댓글
New
[ 스포츠뉴스 ]

[KBO 야매카툰] FA 썰전, 두산…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큰 힘이 될 것” 김기태 전 KIA…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FIFA 비디오게임에 나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돌부처? 좋아하는 말�…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ML 포스팅 한일전…김하성 vs 하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지만 결국 방출되나...CBS스포츠…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은퇴' 정조국 "스트레스 …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설기현은 우는 스태프를 달랬다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고 선수 SON과 유니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혜진 "US여자오픈 선봉&…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로드FC 12월 대회 공식 취소...…

2020.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