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 1위의 아쉬움

[BO]스포츠 0 135 0


손흥민(28·토트넘)이 또 폭발했다.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경기. 선발 출전한 손흥민이 경기 시작 45초 만에 골을 성공했다. 문전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시원하게 갈랐다. 손흥민의 전매특허 플레이였다. 손흥민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전반 8분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그리고 전반 16분 케인의 두 번째 골에도 힘을 보탰다.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달리던 세르히오 레길론에게 킬패스를 찔러 넣었고, 레길론이 정확한 크로스로 케인의 헤딩 골을 도왔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터뜨린 3골에 모두 관여했다. 현지 언론의 호평이 쏟아졌다.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2골·1도움을 올린 케인 다음으로 높은 점수인 8.3점을 부여했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도 7점을 주며 높이 평가했다. 한 골을 더한 손흥민은 올 시즌 EPL 7호 골로, 득점 랭킹 1위를 유지했다.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공동 1위다.

최고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EPL 득점 1위. 그는 환하게 웃지 못했다. 오히려 큰 아쉬움을 피력했다. 2경기 연속골과 EPL 득점 1위의 기쁨도 팀이 승리하지 못한다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걸 느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3-0 리드를 지키던 후반 35분 교체 아웃됐다. 벤치에서 승리의 기쁨을 누릴 준비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빠르고 위협적인 공격수 손흥민이 빠지자 웨스트햄 수비진과 중원은 적극적으로 라인을 올렸다. 이런 적극성을 앞세운 웨스트햄은 후반 막판 내리 3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37분 파비안 발부에나의 골을 시작으로 40분 다빈손 산체스의 골에 이어 추가시간 마누엘 란지니에의 '극장골'이 터졌다. 토트넘에는 악몽이자, 웨스트햄에는 기적이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침울했다. 그는 현지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우리가 패한 기분이다. 선수들이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승점 3점을 가져올 자격이 있었다. 마지막 10분 전까지 정말 잘 뛰었다"며 "이것이 축구다.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다. 다시는 이런 기분을 느끼고 싶지 않다. 나와 동료들 모두 슬프다. 이 느낌을 기억해야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좋은 교훈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토트넘의 악몽이 가레스 베일의 영향이라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올 시즌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친정 팀 토트넘으로 복귀한 베일이다. 그는 웨스트햄전 후반 26분 교체 투입됐다. 2710일 만에 EPL 무대에 복귀했다. 기대감은 컸으나 현실은 냉정했다. 전성기와 비교해 스피드가 줄어든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움직임도 무거웠다. 토트넘 '에이스'였던 베일의 모습이 아니었다. 또 베일의 투입으로 토트넘의 조직력에 분열이 왔다. 공교롭게도 베일이 투입된 후 3실점을 허용했다.

베일의 복귀전에 의구심이 제기됐지만,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소속 선수 보호에 나섰다. 경기 후 그는 "베일 때문에 진 것이 아니다. 베일로 인해 팀이 흔들리지도 않았다. 베일은 토트넘에 잘 적응하고 있다. 모든 사람이 좋아한다. 베일이 골을 넣지 못해 아쉽지만, 부정적인 면과 긍정적인 면이 모두 있는 게 축구"라고 밝혔다. 

0 댓글
New
[ 스포츠뉴스 ]

[KBO 야매카툰] FA 썰전, 두산…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큰 힘이 될 것” 김기태 전 KIA…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FIFA 비디오게임에 나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돌부처? 좋아하는 말�…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ML 포스팅 한일전…김하성 vs 하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지만 결국 방출되나...CBS스포츠…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은퇴' 정조국 "스트레스 …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설기현은 우는 스태프를 달랬다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고 선수 SON과 유니폼…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최혜진 "US여자오픈 선봉&…

2020.12.01
New
[ 스포츠뉴스 ]

로드FC 12월 대회 공식 취소...…

2020.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