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고별전 치른 추신수 "절대 잊지 못할 하루였다" [현장인터뷰]

[BO]스포츠 0 34 0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 계약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 추신수가 소감을 전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회 내야안타를 때린 뒤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3루수 앞으로 떨어지는 절묘한 번트로 내야안타를 만들었지만, 베이스를 밟다 미끄러지며 발목을 다쳤다.

경기 후 화상인터뷰로 취재진을 만난 그는 "병원에서는 4~6주가 걸리는 부상이라고 들었다. 아마도 경기를 뛰는 것이 바보같은 일이었을지도 모른다. 배트도 제대로 쥘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저 메시지를 주고싶었다. 나는 야구를 정말 사랑하고, 경기를 뛰고싶었다"며 이날 경기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대타 출전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이 선두타자로 나갈 것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감독님은 내게 줄곧 리드오프로 뛰어왔기에 리드오프로 뛰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로 나를 1번에 올리고 싶었다. 그렇게 생각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2020년은 모두에게 힘든 한해였다. 오늘 하루는 절대 잊지 못할 하루다"며 말을 이었다.
이날 추신수를 놀라게 한 것은 또 있었다. 아내 하원미 씨를 비롯한 가족들이 경기장을 찾은 것. 이번 시즌 선수 가족들의 경기장 방문은 제한되고 있지만, 레인저스 구단은 특별한 배려를 했다.

추신수는 "타석에 들어선 뒤 전광판을 보는데 가족들의 모습이 잡혀 깜짝 놀랐다"며 가족들이 방문한지도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집에 가면 아이들이 새 경기장이 어떤지에 대해 물었다. 열심히 설명은 해줬지만 어떻게 말로 할 수가 없었다.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싶어도 쉽지 않았다. JD(존 다니엘스 단장)가 나를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한 거 같다. 감사드린다"며 말을 이었다.

이날 경기로 2020시즌을 끝낸 그는 "이렇게 한것만으로도 참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원했던 성적은 아니지만, 많은 선수와 스태프들이 고생해 여기까지 왔다. 정말 감사한 일이다. 큰 부상없이 마무리한 것도 좋은 일"이라며 또 한 번의 시즌을 마친 소감도 전했다.

이 경기로 추신수의 텍사스와 7년 계약은 끝이났다. 그는 "좋은 일도 많았고, 나쁜 일도 많았다. 기대만큼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7년간 한 팀에 있는 것은 힘든 일이다. 구단 관계자가 말하기를 그런 경우가 나와 벨트레, 둘밖에 없다고 하더라. 매년 트레이드설도 나왔지만, 나는 운이 참 좋았다"며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도 현역 연장 의지를 전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나는 정말 다시 뛰고싶다. 그동안 정말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많은 것들을 희생해왔다. 60경기 시즌으로 커리어를 끝내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결과가 나오든 겨울동안 똑같이 해왔던 대로 훈련할 것"이라며 2021시즌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0 댓글
New
[ 스포츠뉴스 ]

"돈이 얼마인데…"…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1980년생 롯데 송승준-삼성 권오준…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김하성 노릴 MLB 구단 후보, TE…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FC서울, 호주 現 국대 감독 접촉……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좌타자 필요한 SF, 추신…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EPL 득점 1위의 아쉬움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손흥민 뛸 때, 더 실점 …

2020.10.20
New
[ 스포츠뉴스 ]

[KBL]굴러온 복덩이 변준형 �…

2020.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