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스마저 '충격 결심', 올여름 토트넘 떠난다

[BO]엠비 0 63 0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위고 요리스가 토트넘을 떠날 생각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스타’는 15일(한국시간) “요리스가 이번 여름에 토트넘과 작별한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골키퍼에 변화를 줄 생각이다. 토트넘 1번 골키퍼는 파울로 가자니가가 맡는다. 토트넘은 마르코 말렌시아를 2번 골키퍼로 영입할 예정”이라고 독점 보도했다.


요리스는 토트넘 핵심이다. 안정적인 선방으로 토트넘 골문을 지켰다. 프랑스 대표 팀에서도 뛰어난 선방을 보였고,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우승에 기여했다. 토트넘은 월드컵 우승 골키퍼를 보유한 셈이다.


그러나 ‘데일리 스타’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을 떠난다. 확실한 행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요리스가 떠나면 가자니가에게 1번 골키퍼를 맡길 생각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다비드 데 헤아도 숱한 이적설에 놓인 만큼, 올여름 골키퍼 지각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토트넘은 핵심 미드필더도 잃을 위기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레알 마드리드와 강하게 연결되고 있다. 에릭센에 이어 요리스마저 잃는다면, 토트넘에 큰 타격이다.

0 댓글